/신/종/철/과/바/다/낚/시/ www.jfishing.co.kr
 

즐거움이 있는 게시판


  은영호(2011-11-08 18:40:05, Hit : 1258, Vote : 151
 낚시밥에 걸린 인생


  
  
  
가난할 때 편안한 마음으로 즐거움을 맛볼 줄 아는 자 大人이고
괴로운 일을 당할 때 당황하지 않고 넉넉함을 보이는 자 大人이며
분한 일을 당할 때 자비한 마음으로 이성을 잃지 않는 자 大人이니라.
    
    
  
욕심이 많으면 화를 당하고 사는 것이나
욕심이 적으면 화를 피해서 살 수 있는 것이니
전생에 닦아 놓은 복록福祿이 없는 욕심은 화를 부르고
전생에 닦은 복록의 욕심은 화를 면하게 하느니라.
  
  
    
자신의 적덕積德이 부족함을 생각하지 아니하고
상대와 생존경쟁의 싸움에서 져서  
실패를 하고 망하게 되는 것같이 생각을 하나 사실은 그렇지가 않은 것이니라.
세상은 적덕으로 운행하고 사회는 작복作福으로 자운自運하기 때문에
공덕功德이 부족하거나 복록이 없으면 반드시 뒤떨어져 살아야 하거늘
삼일도 앞날을 내다보지 못하니 나보다 덕복德福이 많은 자보다
더 잘살려고 하는 욕심으로 가이없이 사업을 하다가
자연히 복이 부족하여 실패하게 된 것이지
생존경쟁에서 싸워 진 것이 아니니라.  
  
    
  
말 한마디에 인격과 품위가 달려 있느니라.
어리석은 사람은 보지도 않고 본 것처럼 말을 하여 남을 욕되게 하느니라.
인격을 갖춘 사람이나 지혜가 있는 사람은
남의 허물에 관한 말을 듣고도 마음을 움직이지 않느니라.
어리석은 사람은 자기의 허물을 탓하지 않고 남의 허물만 탓하여 죄를 짓지만
지혜자는 남의 허물보다 자신의 허물을 먼저 부끄럽게 생각하고 .....
      
    
  
나의 잘못을 생각지 않고 남의 잘못만 생각하는 자는
어느 곳에 가더라도 시비가 그칠 새가 없어
항상 자신의 성품 때문에 항상 괴로워지는 것이니
모든 일을 나의 부덕함으로 돌리고 남의 잘못을 이해하여라.
      
  
  
용서할 줄 알고 이해하는 사람은 남을 미워하지 않느니라.
자기자신을 항상 내세우는 사람은 남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이며
자기자신이 언제나 옳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남을 용서할 줄 모르느니라.
자신의 잘못을 알지 못하는 사람은 남의 잘못을 용서할 줄 모르는 것이니
이러한 사람은 화합을 가져올 수 없느니라.
  
  
    
무엇이든지 쉽게 일확천금을 모으려고 하지 말아라.
횡재수도 전생에 다 죽어가는 사람을 살린 적이 있다거나  
망하여가는 사람을 도와주어 일으킨 은혜가 있는 자들에게 있는 것이지
밑도 끝도 없이 아무런 공덕없이 생길 리 만무한 것이니라.  
세상사를 다 깨닫고 보면 콩심은 데 콩나는 거와 같이
선근善根심은 데 복이 따르는 것이고 팥심은 데 팥나듯이
은혜를 베푸는 곳에 재수가 있는 이치를 알고 깨달아야 할지니라.
  
    
    
그 나라에 성현께서 탄강하신다는 것은 예삿일이 아니라
하늘의 은혜가 그 나라에 내리신다는 뜻이니라 .....
앞으로 신비하고 오묘한 종주국의 영험이
미륵성현의 나라에 이루어진다는 이치를 어느 누가 깨달아 알 것인가.
  
  
  
시(時)의 고금(古今)과 양(洋)의 동서(東西)를 막론하고
末世세상이 되면 하늘에서 새로운 성현을 내려 보내시어서
末世에서 出世세대로 세대교체가 되는 것이 오늘 내일의 일이 아니라
우주가 창조될 때부터이고 대자연이 조판될 때부터
시종(始終)이 된 이치임을 깨달아야 할 것이니라.
  

     - 출처 :  [미륵대도 經典] 天地님 말씀 중에서 -  
  
  
        .......................................
  
  
                  - 세상 이면  -  
  
  
시간, 세월이 빨리 가는 것은
우주에서 지구로의 과학으로는 밝혀지지 않은
여러 종류의 막대한  미지의 에너지 유입에 따른 시간가속 현상 때문
2006년의 하루는 과거의 16시간 정도
요즘은 더 단축. 갈수록 더욱 단축 예상
  
  
  
다른 별문명의 우주 함선들이 지구 주위에 많이 와 있는데도 모르는 것은
차원이 다른 공간에 있기 때문인 이유도 있고
진보한 과학기술을 이용하여 보이지 않게 하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차원이 다르면 같은 공간에 있어도 안 보이게 되고 .....
  
  
  
차원이 높은 행성들일수록 거주 주민들의 의식수준이 높다.
모습은 인류와 다를지라도 지적 존재들이 사는 행성들은 차원으로 구분되어 있다.
태양과 가까운 시리우스 별문명은 5차원, 황소자리의 플라이아데스 별문명은 6차원
아틀란티스, 레무리아  문명은 플라이아데스와 시리우스에서 온 존재들에 의해 태동
우리 민족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북두칠성 문명은 더 상위 차원
자미원 별문명은 우리 은하에서 가장 차원이 높은 별문명
불교와 도교는 북두칠성 문명에서 유입된 것
즉 그곳의 존재들이 북두칠성의 문화를 지구로 가지고 온 것
지구는 3차원 행성에서 5차원 행성으로 천상의 뜻과 우주근원의 계획에 의해
차원상승 및 새로운 모습으로 리모델링, 지구 차원상승
  
  
  
다른 별문명의 우주 함선들이 지구 주위에 많이 와 있는데도 모르는 것은
차원이 다른 공간에 있기 때문인 이유도 있고
진보한 과학기술을 이용하여 보이지 않게 하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차원이 다르면 같은 공간에 있어도 안 보이게 되고 .....
SF 영화의 일부는 진보한 별문명에서 영감을 주어 만들어짐
  
  
  
지구는 3차원 의식진화의 삶 주기가 끝나고 5차원 의식진화의 새 주기가 시작되기에
의식진화 정도가 3차원 단계를 마치지 못한 인류는 지구와 인연이 멀어지게 되나
마친 인류는 지구에서 새롭게 시작되는 5차원 의식진화의 삶이 이어지는데 .....
지구는 차원상승하게 되는데 나는 그대로라면 .....
  
  
    
2012년은 마야 달력이 끝나는 해로서 동지에서 끝난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가 잘못 알려진 경우가 많은데 .....
이것은 플라이아데스 성단의 마야라는 별에서 온 존재들이 ....
그래서 마야라는 말이 붙게 되었는데 .....
지구가 고차원 기운의 우주 공간으로 진입하게 되는데 그러면  .....
  
              - 용화세상 -
        
  
        ◆  http://www.mrdd.kr
  



  
.





공지   **참여 부탁 드립니다.광고성은 삭제**    2003/11/04 8218 527
156   본격적인 학꽁치 계절 [1]  붕어좋아 2012/01/01 1697 156
  낚시밥에 걸린 인생  은영호 2011/11/08 1258 151
154   가게의 마스코트 "뚱보 레오"사진 입니다 [1]  김문수 2011/10/15 1405 159
153   즐거운 다대포 바다낚시 [1]  붕어좋아 2011/09/19 1638 187
152   늘 풍성한 조과처럼.. [1]  장승우 2011/07/22 1531 197
151   정유야..공부 열심히 하고 바다에서 보자^^ [3]  장승우 2011/07/11 1509 226
150   지난겨울.. [3]  장승우 2011/06/23 1498 232
149   인생흐름 세상흐름  은영호 2011/04/05 1832 261
148   다대포가 주는 학꽁치낚시  붕어좋아 2011/02/02 3149 321
147   이름이 이상해서 난감한....  고우성 2009/05/22 4526 515
146   한번씩 웃어봐요~ [3]  고우성 2009/03/11 4676 517
145   택배 에피소드래요 ^^ [1]  고우성 2009/02/28 4447 503
144   성인이 된 만화캐릭터들~^^ [1]  고우성 2008/12/10 4387 510
143   11월 11일 부산MBC 생방송 전국시대!! [3]  고우성 2008/11/16 4910 519
142   다대포에 이영애가 떳다~!!!! [4]  고우성 2008/10/22 4861 548
141   누굴까요?^^ [3]  고우성 2008/10/21 4378 493
140   동네낚시터 다대포 앞바다 [1]  붕어좋아 2008/09/29 4898 433
139   초보낚시꾼 인사드립니다.... [2]  강광희 2007/01/22 5484 682
138   궁금합니다...? [3]  신효진 2005/11/03 5156 611

1 [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zero